한국 요리를 통해 자신과

한국 요리를 통해 자신과 가족을 발견하는 입양인 셰프

한국 요리를


사설토토 계산대에서 영수증이 나오면 분주한 손이 그것을 칠판에 고정하고 마이크로 키

친 중앙에서 프라이팬을 능숙하게 다루는 한국계 미국인 솔로 셰프를 부릅니다. 그녀는 서버에게 “음식이 준비되었습니다. 가십시오!”라고 외칩니다.

미국 중부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에 있는 레스토랑인 “Tiny Chef”에서 전형적인 주말 저녁에 만날 수 있는 것입니다.

핀볼 바인 The Silver Ballroom에 위치한 이 한국식 팝업 레스토랑은 한국 전통 향신료를 듬뿍

사용한 다국적 요리를 제공합니다. 김치 까르보나라, 마늘 버터와 후추로 조리한 한국식 게장, 불고기 소스에 재운 닭고기를 곁들인 한국식 토스타다가 메뉴를 장식하는 주요 명소입니다.

한국에서 태어나 유아로 미국에 입양된 38세 셰프 멜라니 혜진 마이어(Melanie Hy

e Jin Meyer)가 2019년 4월에 오픈한 레스토랑입니다. 소박한 미국 요리부터 20년 경력의 요리 경력이 그녀의 정체성과 반영되어 있습니다. 파인 다이닝에.

그녀는 심지어 패스트 푸드를 요리합니다.

베트남, 중국 등 다양한 아시아 레스토랑에서 경험을 쌓았지만 한국 입양인으로서의

정체성에 대한 확신이 없어서 한국 식당에서 일할 엄두를 내지 못했다고 한다.

“미국에서 입양인이 되기 위해 내 안에는 항상 한 가지 싸움이 있었습니다

. 나는 내가 한국인이고 한국인처럼 보입니다. 그러나 나는 항상 내가 한국인이 아니며 고용되기에 충분히 한국인이 아니라고 느꼈습니다. Meyer는 Korea Times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제 그녀는 이 지역에서 인기 있는 현지 주방장입니다. 그녀의 소셜 미디어 댓글 섹션에는 언제 김치 까르보

나라를 제공할 것인지와 같은 질문이 넘쳐납니다.

Meyer는 그 여정이 쉽지 않았다고 회상했습니다. 물어볼 사람도 없이 그녀는 유튜브

영상을 보고 자신이 태어난 나라의 요리에 대한 끝없는 기사를 읽으면서 한국 음식을 요리하는 법을 배웠습니다. 그녀는 완전히 독학했습니다.

한국 요리를

한국의 문화적 정체성에 중요하지만 오랫동안 그녀의 삶에서 놓치고 있었던 새로운 것을 배우는 것은 그녀의 힘, 능력, 인내에 대한 시험이었습니다.

그녀는 한국식 떡인 “떡”을 만들려는 첫 시도가 실패로 끝난 것을 기억합니다. 그녀는 전체 배치를 쓰레기통에 던졌고 그녀의 영혼은 떨어졌습니다.

“내가 제대로 하고 있는 걸까? 이 음식이 한국 음식으로 충분할까?” 그 과정에서 그녀가 가장 힘들어했던 것은 끝없는 자기 의심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녀는 한국 음식을 요리할 때마다 속으로 무언가 딸깍거리는 것을 느꼈다.

“그날 내 친구 중 한 명이 나를 보고 집에 가서 내일 다시 해보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나는 그

렇게 했습니다. 다음날 완벽하게 나왔습니다. 나는 내가 한 일을 알고 있었습니다. 나는 모든 것을 과학으로 알고 있었습니다. 잘못된.” 그녀가 말했다.

그녀는 쌀을 물에 불려 찐 다음 덩어리가 끈적해질 때까지 수백 번 두들겨 떡 만드는 법을 처

음부터 스스로 터득했다. 오랜 시간 검증된 한국 요리법을 따르면서 그녀는 점차 그 문화에 더 가까워지는 자신을 발견했습니다.

그런 마음으로 한식을 맛볼 수 있는 식당을 열었다. 그녀는 자신을 더 자신있게 만들기 위해

“Tiny Chef”라는 별명을 붙였습니다. 그녀는 레스토랑이 오늘날과 같이 될 줄은 전혀 몰랐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이 식당이 망하면 다시 일할 수

있는지 전 직장 상사에게 물어보기도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놀랍게도 그녀의 한국 유산을 재발견하는 여정은 그녀를 친부모에게로 돌아오게 했습니다.

그녀는 자신의 SNS에 “이 모든 일이 음식 때문에 일어났다. 나는 음식 때문에 가족을 찾았다”며 부모님이 보낸 편지 사진을 공유하며 기뻐했다.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