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과 한국은

중국과 한국은 서비스 부문 협약의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전문가
홍콩 ― 서비스 부문을 더욱 개방하기 위한 한국과 중국 간의 재개된 회담은 “양국 경제에 윈-윈 상황”이 될 수 있다고

분석가들은 말했습니다.

중국과 한국은

밤의민족 7월 13일 한·중 FTA 후속협상에서 서비스·투자시장 개방 협력 강화 논의를 재개하기로 합의한 이후 긍정적 전망이 나왔다.

2015년 12월 발효된 2단계 FTA에 대한 논의는 2018년에 시작되어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졌지만 9회의 실무협의가 진행되었습니다.

중국 상무부는 7월 13일 회의 후 “양측이 서비스, 투자, 금융 서비스의 국경 간 무역과 규칙, 시장 접근에 관한 기타 문제에 대해

심도 있게 협의했으며 긍정적인 진전을 보였다”고 밝혔다.more news

산업통상자원부는 코로나19 여파로 협상이 지연되고 있으며 올해 초 발효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준비도 우선시한다고 밝혔다.

RCEP는 한국과 중국을 포함한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15개 동남아시아 국가 연합(ASEAN)과 비아세안 국가 간의 자유 무역 협정입니다.

그러나 재개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 분야를 좁히고 세부 사항을 논의하는 단계로 발전하기에는 아직 멀었다.

중국과 한국은

윤석열 대통령의 새 정부가 미국이 주도하는 서방과의 동맹을 강화하면서 유럽 및 호주와의 협력을 강화함으로써 무역에서 중국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려고 하는 가운데 협상에 대한 불확실성도 짙어지고 있다.

문제의 민감성으로 이름을 밝히기를 꺼린 한국 통상부 관계자는 “상황과 상관없이 시장개방을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정부의 대외 경제 정책의 명백한 변화에도 불구하고 분석가들은 한국이 서비스 부문 개방으로 여전히 혜택을 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초기에는 중국인 개업의와 노동변호사들의 시장 진출이 한국 기업의 경쟁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다.

이승신 중국경제통상팀 연구원은 “그러나 한국은 제조업에서 한국 제품의 경쟁력이 떨어지면서 서비스 부문에서 시장 개방에 대한

생각이 더 많아졌다”고 말했다. 국제경제정책연구원(KIEP).
한국은 연초부터 7월 20일까지 이미 180억 달러의 무역적자를 누적했으며 14년 만에 처음으로 4개월 연속 적자를 기록할 전망이다.

무역적자 누적은 상반기 중국 봉쇄 등으로 제조업 기지의 생산량이 감소하고 한국의 대 중국 수출이 감소한 데 따른 것이다.

중국이 대체하기 시작한 한국 중간재의 전반적인 경쟁력 저하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서비스 부문 시장이 열리면 양국 모두에게 윈-윈 상황이 될 수 있습니다.

수요가 높은 중국에서 한국인 근로자가 의료, 공중 보건 및 온라인 교육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