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 XX야?” 혐오반대 현수막 달자 다가온 행인들



(이전기사 학교 앞 “남자 며느리 여자 사위” 현수막… 이게 말이 됩니까?에서 이어집니다)의지만 있다면 그리 번거로운 일도 아닐 텐데 모두가 눈치만 보고 있는 형국이다. 교육청과 지자체에 신고했는데도 등굣길 현수막은 열흘도 넘게 그대로 내걸려 있다. 현수막 철거를 담당하는 지자체 시설 관리팀은 전가의 보도처럼…
기사 더보기


토토사이트

토토

토토 사이트

토토사이트 추천


추천 기사 글